爱博集团备用注册爱博集团备用注册


lovebet集团备用代理

코오롱 한국오픈은 남자골프의 디딤판

최호성의 피셔맨 스윙은 세계 골프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. [사진=코오롱그룹]컨텐츠의 세계화 한국오픈은 2013년까지는 해외의 유명 선수들을 초청해왔다. 로리 매킬로이가 3년간 초청되었고, 리키 파울러, 이시카와 료, 비제이 싱, 존 댈리, 어니 엘스, 세르히오 가르시아까지 세계 유명 선수들이 초청되어 대회 흥행에 기여했다. 2014년 예선전 시스템을 도입하면서부터 큰 변화를 시도했다. 단순한 흥행보다는 내실을 키우고 국내 선수들을 후원하는 데 기여하자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. 디오픈 퀄리파잉도 이같은 방향에서 나왔다. 해외 유명선수는 없어도 올해는 충실했다. 배상문, 양용은 등 이 대회를 통해 해외로 뻗어나갔던 스타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다. 예전같으면 거액의 초청료를 주어야 했지만, 이제는 한국오픈이라는 대회 타이틀이 그들의 자발적인 출전을 불러왔을 수 있다. 이웃나라 일본의 내셔널타이틀 일본오픈 역시 초청료 없이 역사와 전통으로 인해 일본 선수들이 적극 출전한다. 낚시꾼을 닮았다고 일본에서 붙여진 최호성의 피싱 샷이 전세계 골프팬들에게 전파되었다. 골프채널, 골프다이제스트, 골프매거진 등 해외 미디어들이 그의 스윙 영상을 소개했고, 세계 골프 랭킹 2위 저스틴 토마스조차 ‘한번 따라해보겠다’고 했다. 해외 유명선수를 초청하지 않더라도 이제는 대회 자체의 컨텐츠로도 세계 골프팬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게 됐다. 세상이 그만큼 가까워진 덕일까? 한국오픈이 그만큼 위상을 쌓았기 때문일까? sports@heraldcorp.com▶내삶의모든리뷰 헤럴드 리얼라이프▶리얼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맺기 ▶한입뉴스 ‘타파스’ 페이스북 친구맺기 - Copyrights ⓒ 헤럴드경제 & heraldbiz.com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-

기사제공 헤럴드경제

欢迎阅读本文章: 肖杰

lovebet国际官方APP

lovebet集团备用代理